Loading...

눈시원 이야기

여러분의 안전한 수술을 위한 눈시원안과의 이야기입니다.
Home / 아이톡&이벤트 / 눈시원이야기

게시글 검색
[눈시원칼럼_알티플렉스] 제 2탄, 렌즈로 인해 각막손상이 생긴 나, 시력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은?
눈시원안과
2017-10-23 12:10:19
  • 前 굿모닝102안과 대표원장
  • 前 굿모닝성모안과 대표원장
  • KNN, 부산CBS, 부산영어방송,TBN 외 다수방송 안과자문의
  • The World Best Veriflex Surgeon
  • Ophthalmic Global Advisory Academy 자문위원

 

 

 

 

 


 

안녕하세요. 범내골 눈시원안과 안과전문의 이현석 원장입니다.

 

[제 1탄, 눈이 시리고 눈물이 줄줄, 렌즈 착용 중 손상된 각막은 회복이 가능할까요?]에서 장시간 렌즈 사용 후 발생하는 각막 손상에 대해서  알아 보았습니다. 편하게 일상생활을 하기 위해서 착용한 렌즈이지만, 렌즈로 인해 각막에 상처가 생겨 충혈로 인한 노란눈곱, 눈시림 현상로 많은 불편함을 호소하는 상황이 발생합니다. 이렇게, 렌즈 부작용으로 인해 각막이 손상되어 병원을 찾는 환자분들이 많아지면서 오늘은 렌즈를 끼지 않아도 편하게 일상생활을 할 수 있는 방법인 시력교정술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렌즈와 안경착용 이외에 시력을 교정할 수 있는 방법

시력 교정 수술은 크게 엑시머 레이저를 이용하여 각막을 깎는 라식,라섹 수술과 시력 교정용 안내 렌즈를 눈 안쪽에 넣어주는 안내렌즈 삽입술 (알티플렉스, 아쿠아ICL 등)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 두가지 방법 중에 환자분의 선호도에 따라 수술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담당 주치의 선생님께서 모든 검사 결과와 환자 상태를 고려해서 추천해 주시는 방법을 선택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라식과 라섹의 차이점

라식,라섹은 엑시머 레이저를 이용하여 각막을 깍아서 시력을 교정하는 수술입니다.

 

다만 수술 과정에서 각막편이라는 뚜껑을 만드는 과정이 추가되면 라식,

뚜껑을 만들지 않고 표면 상피만 벗기고 바로 교정하면 라섹 수술 입니다.

 

라섹처럼 표면 상피를 벗기면, 표면 상피가 아무는 약 1주 정도의 기간 동안 약간의 통증과 시력이 더디게 회복되는 불편함이 발생합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라식 수술을 하기도 하지만 각막 뚜껑을 만드는 과정에 따른 단점도 있어서 환자의 상황에 적합한 방법을 선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라식, 라섹 수술을 생각하고 내원해주시는 환자 중 라식, 라섹이 안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는 라식,라섹 수술이 교정하려는 도수 만큼 각막을 깎아야하는 수술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고도근시나 선천적으로 각막이 얇은 분 또는 각막 모양이 비정상 범위인 분들은 안전상의 이유로 라식, 라섹 수술을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라식이나 라섹이 안되는 경우에도 안구 안쪽으로 시력 교정용 렌즈를 넣어주는 안내렌즈 삽입술로 시력교정이 가능합니다. 또한 난시가 심한 분들의 경우에는 라식,라섹 수술 시에 난시 교정이 정확히 안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보다 정확한 난시 교정을 위해서 라식,라섹 수술 대신 안내렌즈 삽입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렌즈를 오래 껴도 라식, 라섹이 가능할까?

 

렌즈를 잘 관리하여 사용하신 분들은 라식,라섹 수술을 받는 데 특별한 제한 사항이 없지만

렌즈 합병증으로 각막에 질환 앓았던 분들은 각막을 깎는 라식,라섹 수술이 위험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렌즈를 장기간 사용하신 분들은 안구건조증도 심한 편이고, 간혹 미세한 각막 혼탁을 갖고 있는 경우도 있어서 라식,라섹 수술 후 건조증 , 빛번짐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어서 시력 교정 수술을 생각하시면 되도록 렌즈를 오래 착용해야하는 경우에는 이전에 일찍 수술 결정을 하시는 것이 유리합니다

 

 

 

 
눈에 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시다면 언제라도 [답글]로 문의하기
또는 [카카오톡 @눈시원안과] 를 이용해 문의해주시면 친절히 답변해드리겠습니다.

 

[눈시원칼럼] 동영상으로 만나보기 ↓